[대선 토론] 초반부터 '대장동 충돌'...尹 "李가 설계", 李 "이익 본 건 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2-02-03 21:0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후보 토론'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가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오른쪽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3일 TV토론회 초반부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갖고 정면 충돌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지상파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후보 토론'에서 첫 번째 주제인 '부동산' 관련 첫 질문자로 나서 "이 후보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할 때 대장동 개발 사업의 비용과 수익을 가늠하고 설계를 한 건가"라고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국민의힘이 방해하고 저지했지만 100% 공공개발을 못한 점, 국민에게 실망을 드린 점을 다시 사과드린다"면서 "제가 일부러 국정감사를 자청해 이틀 동안 탈탈 털다시피 검증했고, 최근에 언론도 다 검증했다. 이런 이야기를 다시 하면서 시간을 낭비하기보다 국민 민생과 경제 이야기를 하는 게 어떤가"라고 받아쳤다.
 
그러나 윤 후보는 "법정에서 김만배씨가 '(대장동 개발 사업) 설계는 시장의 지시·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며 "개발사업에서 어떤 특정인, 몇 사람에게 배당받을 수 있는 최상한선 캡을 씌우지 않고 설계한 것은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고 재차 추궁했다.
 
그러자 이 후보는 "부정부패는 그 업자 중심으로 이익을 준 사람, 윤 후보는 이익을 줬고 저는 이익을 빼앗았다"고 반박했다. 특히 이 후보는 "그분들이 윤 후보 보고 '내가 한 마디하면 윤 후보는 죽는다'고 이야기하지 않나"라며 "나는 이익 본 일이 없는데, 윤 후보 부친의 집을 (대장동) 관련자들이 사주지 않았나"라고 꼬집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저축은행 무마 누가했나?
    국민의힘 대장동 뒷돈 받아서 뭐했나?
    똥묻은 개가 겨묻은 개에 호통치고 있으니 국민이 호구로 보이나?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