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포스코가 올해도 내수·친환경 제품 판매확대를 통한 수익성 제고에 나선다. 지주사 체제 전환도 확정된 만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환경·사회·투명(ESG) 투자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는 28일 오후 기업설명회를 열고 연결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284.4% 증가한 9조238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32.1% 증가한 76조3320억원으로 집계됐다. 순이익은 302.4% 증가한 7조1960억이다.

철강 부문은 조강 및 제품 생산량 증가, 원료비 증가에 따른 원가 상승에도 판매가격이 큰 폭 상승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크라카타우포스코, 포스코마하라슈트라 등 해외철강법인도 글로벌 시황회복과 판매가격 상승에 따라 영업이익 개선됐다.

글로벌 인프라 부문에서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철강 시황 개선과 친환경차 구동모터 사업 등 투자 법인 실적 호조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개선됐으며, 포스코건설도 국내외 주요 신재생 프로젝트(PJT) 호조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신성장 부문에서는 포스코케미칼이 양극재 본격 양산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최대 실적 달성했다.

포스코는 올해도 주요 국가들의 철강수요가 견조할 것으로 보고 연결기준 올해 매출이 77조20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비는 8조9000억원으로 내다봤다. 조강생산량과 제품판매 목표는 각각 3650만톤(t), 3470만t으로 설정했다.

최 회장은 올해도 수익성 개선을 위한 노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먼저 저탄소 조업기술 개발, 에너지효율 향상 등으로 1조원 원가절감 추진한다.

철강 제품 가격도 인상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철광석 가격 인상 폭 적용이 적었던 자동차 강판의 가격을 올해 상반기 올린다는 계획이다.

또 양·음극재 고객 파트너십 기반생산능력 확대와 리튬·니켈 양산체제 구축 및 리사이클링 사업 확대를 통해 이차전지 소재 사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해외 청정수소 생산거점을 구축하고, 철강 탄소중립 전략과 연계한 청정수소 공급사업 개발 등 수소사업 투자도 확대한다.

전중선 포스코 글로벌인프라부문장(사장)은 이날 기업설명회에서 "물적분할이 결정된 만큼 지주사를 중심으로 ESG 투자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이른 시일 내에 세부내용 포함한 깊이 있는 자료를 준비해서 소통하는 기회를 갖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소재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는 포스코 물적분할 안건이 통과해 지주사 체제 전환이 확정됐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사진=포스코]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