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重, 소송 통해 일방적으로 끌려다니지 않는 모습 보여줘야"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는 전형적인 차입매수(LBO)로 판단"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사진=산업은행]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EU(유럽연합)의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자국 이기주의’라고 지적했다. 또 대한민국 산업이 EU의 결정에 일방적으로 끌려다니지 않는다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현대중공업이 EU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이 회장은 27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현대중공업·대우조선 합병 불발과 관련해 “현대중공업이 다각도로 굉장히 노력하고 애를 썼고, 산은도 많이 도왔지만 이런 결과가 나온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국민 여러분께도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산은의 관리기간이 길어질수록 대우조선의 야성이 사라지면서 준국영기관으로 전락할 수 있다”며 “이는 대우조선과 국내 조선업 발전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이어 대우조선의 경영정상화에 대한 확신이 없다면 산은의 추가 금융지원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산은 등 채권단이 지금까지 대우조선 경영정상화를 위해 투입한 자금만 4조2000억원에 달한다. 

그는 인수합병 무산에 따른 차후 계획에 대해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대규모 영업손실이 발생하고, 대내외 여건이 급속도로 변하고 있어 대우조선 정상화를 위한 관리 방안에 대한 전면 재검토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경영컨설팅을 1월 초에 착수한 바, 컨설팅 결과 등을 토대로 정부 및 이해관계자와의 협의를 거쳐 중장기 관리방안을 수립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조선업계를 향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그는 조선 3사가 붕어빵처럼 모든 부분에서 같은 구조를 갖고 경쟁하고 있다"며 “3사가 특화전략을 마련해서 조금씩 다른 모양으로 가면 공존 가능하다. 그렇지 않으면 3사 모두 공멸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회장은 조선 3사를 상대로 선수금보증(RG)을 발급할 때 원가율이 90% 이상이면 발급을 거부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RG는 조선소와 선주 간에 신조선 선박건조 계약을 체결함에 있어 필요한 보증서를 말한다. 선주는 RG를 통해 조선소의 파산 등으로 계약 불이행 시 지급한 원금과 더불어 약속한 이자까지를 받아낼 수 있다. 

그는 “수주를 해도 원가율이 90%를 넘기면 적자가 나기 쉽다”며 “원가도 안 되는 배를 판다는 것은 우리 돈으로 외국 선주와 소비자를 도와준다는 측면에서 국부 유출”이라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이어갔다. 그는 “에디슨모터스는 아직 재무적투자자(FI)를 확실히 확보한 것 같지 않고, 많은 부채를 탕감하고, 대출을 받아 사업하겠다 그러는데, 우리가 보기에는 전형적인 차입매수(LBO)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기업 인수 합병 구조 중 가장 나쁜 게 LBO인데, 자기 돈 전혀 안 들이고 인수하겠다는 것이다. 인수의 또다른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LBO는 매수 자금 대부분을 매수할 기업 자산 등을 담보로 빌려 조달하는 것으로, 국내에서는 기업사냥꾼들이 자주 사용해 악명이 높다.

이 회장은 “우리는 사업계획서도 보겠지만, 실제로 에디슨모터스가 얼마만큼 신규 자금을 집어넣는지도 굉장히 신경써서 보겠다”라며 “10원 집어넣고 회삿돈 100원 갖고 운영하겠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쌍용차가 법원에 제출한 회생계획안에 대해서는 동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는 "회생계획안은 인수대금으로 기존 채무를 어떻게 변제하는지에 초점을 맞춰서 동의 여부에 대한 의사 결정을 할 것"이라며 "산은은 모두 담보 채권이기 때문에 담보만 유지되면 부동의할 유인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회생계획안에 동의했다는 것이 사업계획에 동의했다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며 "회생계획안은 현재의 채무를 어떻게 변제할 것인가 하는 얘기고, 사업계획성에 대한 판단은 미래에 대한 얘기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제 3기관을 통해 객관적으로 사업계획성에 대해 검증할 필요가 있다는 종전 입장을 재확인하며 "아직 그에 대한 답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