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재해 관련 변호사들 대거 포진

[사진=연합뉴스]

중대재해처벌 등에 관한 법률(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서초동 법조타운이 바빠졌다. 중소로펌 4곳은 중대재해처벌법 대응을 위한 협업체를 마련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법인 평산·화인·청림·담박 등은 최근 중대재해처벌법 관련 사안에 협업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컨소시엄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로펌들은 최근 안전보건 전문가들로 구성된 한국안전문화진흥원과 업무제휴를 맺었다. 산업재해 관련 사건 경험이 있는 변호사들도 대개 컨소시엄에 이름을 올렸다. 

주요 구성원으로는 검찰의 산업재해 사건을 지휘하는 대검찰청 공안부장 출신 오인서 변호사(법무법인 화인·전 수원고검장), 산업재해 분야 검찰 업무 전문화를 이끌었던 김병현 변호사(법무법인 평산·전 부산동부지청장)가 컨소시엄에 참여한다. 

다른 주요 참여자는 송규종(담박·전 대검 공안기획관), 윤웅걸(평산·전 전주지검장), 이태승(평산·전 인천지검 부천지청 차장), 최성남(청림·전 울산지검 차장) 변호사 등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