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체부-관광공사, 무장애 관광지 조성사업 공모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관광 약자를 비롯해 국민 모두 제약 없이 여행할 수 있는 무장애 관광도시가 조성된다. 그동안 추진해오던 열린 관광지를 넘어 도시 전체를 ‘무장애 관광지’로 조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이하 관광공사)와 함께 광역·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1월 26일부터 3월 11일까지 ‘무장애 관광도시’ 조성 사업 공모를 한다. 

‘무장애 관광도시’ 조성 사업은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 가족 등 관광 약자를 포함한 모든 관광객이 관광지 간 이동이나 핵심 관광시설의 이용, 정보 접근에 제약 없이 여행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문체부와 관광공사가 진행하는 기존 ‘열린관광지’ 조성 사업이 개별 관광지 단위로 관광지 내 이동 불편 해소, 콘텐츠 개발 등에 집중했다면 이번 ‘무장애 관광도시’ 사업은 관광지 간 이동과 관광 활동에 수반되는 편의시설 이용과 같은 지역 내 여행 과정 전반의 연계를 강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이번 공모에 참여한 지자체 중 서면 심사를 통해 후보지 5곳을 선정한 후 각 지자체에 대한 현장 평가를 거쳐 최종 1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최종 선정된 지자체에는 3년간 최대 국비 40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단 2, 3년 차 국비 지원 규모는 재정 당국과 협의 후 확정할 방침이다. 

해당 지자체는 민간 전문가와의 상담(컨설팅)을 통해 연차별로 △무장애 관광교통 환경 개선 △관광시설(숙박·식음료 등 민간시설 포함) 접근성 개선 △무장애 관광정보 안내 및 지역 내 무장애 관광 전문 인력 양성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번 공모에 참여하기를 원하는 지자체는 지역 내 관광교통과 관광시설 접근성 개선, 무장애 관광안내 센터 구축 방안 등을 포함한 3개년 사업계획서 등을 관광공사 관광복지센터에 제출하면 된다. 

상세한 공모 요강과 신청 양식은 문체부 누리집과 관광공사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인구 고령화 등 미래 환경 변화에 대처하고 관광 약자들이 여행 과정에서 겪는 불편과 불안 요소를 해소해 누구나 편리하고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지자체, 민간과 계속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박인식 관광공사 관광복지센터장은 “2025년에 초고령 사회로의 진입이 예상됨에 따라 장애인뿐 아니라 고령층을 포괄하는 무장애 관광환경 조성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이번 공모를 통해 관광 약자를 포함한 전 국민이 차별 없이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포용적 관광 환경을 만드는 데 지자체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