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재적인 사상이론가, 특출한 정치가" 칭송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조선중앙TV 화면]


북한 고위 간부들이 집권 10주년을 맞이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띄우는 토론회를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방송은 26일 "김정은 동지의 위대성과 불멸의 업적을 깊이 체득하기 위한 중앙연구토론회가 25일에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토론회에는 리일환 노동당 선전선동 비서, 강윤석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한창순 김일성군사종합대학 총장, 김승찬 김일성종합대학 총장 겸 교육위원회 고등교육상, 심승건 사회과학원 원장, 리성학 내각 부총리 등 고위급 간부들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김 위원장을 "천재적인 사상이론가, 비범·특출한 정치가"라고 우러렀다. 업적으로는 '인민대중 제일주의', '국가제일주의', '혁명의 내적 동력 강화' 등을 꼽았다.

특히 "(김 위원장은) 누구도 따를 수 없는 담대한 배짱과 세련된 영도로 자위적 국방 건설의 급속한 발전을 이끄시었다"며 "어떤 값비싼 대가를 치르더라도 기어이 강력한 국가 방위력을 마련해 내 나라의 하늘을 영원히 푸르게 하려는 철석의 의지"라고 칭송했다.

김 위원장은 2011년 12월 부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한 뒤 북한군 최고사령관에 추대됐다. 공식 집권은 이듬해 4월부터다. 올해는 김정은 정권 공식 출범 10주년인 데다 김정일 80회 생일(2월 16일), 김일성 110회 생일(4월 15일)인 해이기도 하다. 이를 성대히 기념하고자 북한 내부에서 연초부터 김 위원장을 우상화 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노동신문도 이날 사설에서 "김정은 총비서의 혁명사상은 모든 이론·실천적 문제들에 완벽한 해답을 주는 대백과전서"라며 "혁명사상을 신념화·체질화한 참된 충신"이라고 표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