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전 동계올림픽 개최국으로서의 역할, 한·중 관계 등 종합적 고려

황희 장관 [사진=문체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부대표단 대표로 참석한다.
 
문체부는 1월 25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황희 장관이 정부대표단 대표로 참석한다”고 밝혔다. 황 장관은 2월 3일 출국해 4일 열리는 개막식에 참석하는 등 정부대표단 대표로서 공식 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대표단 파견을 직전 동계올림픽 개최국으로서의 역할,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의의, 그간 올림픽 참석 관례와 한·중 관계, 코로나19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정부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2020 도쿄 하계올림픽’에서 이어지는 동북아 연속 올림픽으로서 동북아와 세계 평화와 번영, 남북관계에 기여하게 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표명해 왔다.
 
황희 장관은 개막식 참석뿐만 아니라 경기 등을 관람하면서 우리 선수단을 응원·격려하는 것은 물론 우리 선수단이 안전하게 대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지원하고 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올림픽 관련 주요 인사를 만나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개최 지지를 요청하고 홍보하는 등 스포츠 외교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