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기자회견 갖고 "내로남불 오명 벗도록 솔선수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월 24일 오전 경기 용인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최측근 그룹 '7인회'가 24일 "이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더라도 임명직(장관 등)을 일절 맡지 않을 것을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김영진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재명 후보의 최측근으로 분류되어, 소위 7인회로 불리는 저희부터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며 " 후보가 소위 측근이라 불리는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그들만의 국정 운영을 하게 되는 모습을 국민 누구도 원치 않으시리라 믿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7인회는 이 후보와 오랜 기간 긴밀한 관계를 맺어온 인사들로, 정성호·김영진·김병욱·임종성·문진석·김남국 의원과 이규민 전 의원 등이다. 다만 이날 발표문에 이 전 의원의 이름은 제외됐다.  

김 총장은 "이번 정부에서도 보은 인사, 회전문 인사, 진영 인사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했다"며 "앞으로 국민이 선택해주실 이재명 정부는 달라야 한다. 오롯이 능력 중심의 인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반성했다.

그는 "과거 정부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다시 돌아오고, 대선 승리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능력에 대한 검증 없이 국정운영의 세력이 되어서는 결코 안 된다"며 "새로 꾸려질 이재명 정부는 '완전히 새로운 세력'으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경제와 사회를 대전환하는 대한민국 5년의 미래를 계획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수·진보의 진영을 넘어, 니편·네편 편가르기를 넘어, 지역을 넘어, 오직 능력과 성실함을 기준으로 선택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총장은 "우리 당이 공정의 가치를 되찾고 내로남불이라는 오명을 버릴 수 있도록 의원님들을 포함한 모든 분들이 함께 해 나아가야 한다"며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한 국회의원들부터 솔선수범하겠다. 남은 기간 혼신의 힘을 다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7인회의 좌장 격인 정성호 의원은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초기부터 우리는 특권적 자리를 요구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가졌고, 경선캠프에서도 핵심적 자리를 맡지 않았다"며 "그 연장선상에서 선언한 것이지, 갑자기 지지율이 떨어졌다고 해서 (브리핑을) 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이 후보와는 전혀 소통하지 않았다"며 "일단은 임명직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저희는 후보에게 어떤 요구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김종민 의원이 전날 '86세대 용퇴론'을 거론한 것에는 "거기에 대해 생각하지 않아 모르겠다"면서도 "다만 국민들이 민주당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심각하게 생각하고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많은 국민이 민주당이 기득권이 돼 있지 않냐는 의혹을 갖고 있고 그렇게 비쳐진 것도 사실"이라며 "당이 국민 앞에 처절하게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부동산 정책 실패, 2030 세대가 희망을 잃고 좌절·절망하는 점에 민주당도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재명 후보도 이날 오전 경기 용인시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국민들을 향한 반성과 사죄의 뜻을 밝히며 '큰절'을 했다.

이 후보는 특히 "개혁 진보 세력의 핵심적 가치라고 할 수 있는 공정의 측면에서 많이 부족했다. 인재 채용에 있어서도 폭이 넓지 못했다"면서 "국민들께서는 '내로남불'이란 이름으로 우리 민주당을 질책하기도 했다. 저는 틀린 말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거듭 반성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