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태양절 행사 모습. [사진=연합뉴스]

내달 베이징 동계올림픽 불참을 선언한 북한이 남측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 문제를 놓고 사회적 논란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대외 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23일 남측 일부 매체의 보도를 인용하는 형식을 취해 "남조선에서 제24차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베이징올림픽) 참가 문제를 놓고 사회적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남한) 당국이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에 '관례를 고려해 적절한 대표단을 파견할 수 있도록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히자 야당은 '대표단 파견은 굴종외교'라며 비난 공세를 들이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정치권에서 여야 간 비난 도수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대표팀 선수들의 능력도 저하된 상태라고 폄하했다. 매체는 "(남측) 언론들은 대표팀 선수들의 대다수가 악성 전염병 사태에 따른 훈련 부족으로 능력이 취약한 상태이다. 대표팀 선수들 사이의 불화와 갈등도 심각한 상태"라고 보도했다고 전했다.

또 "(남측) 언론들은 이와 관련해 각계층 속에서 겨울철올림픽 경기대회 종목들에 대한 승산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지난해 여름철올림픽 경기대회에 이어 제24차 겨울철올림픽 경기대회까지 최악의 부진이 예고되고 있다. 체육계에 암흑기가 도래했다는 개탄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