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 명절 종합 치안활동' 추진

설 연휴 당시 귀성 차량 모습 [사진=연합뉴스 ]

경찰청은 설 연휴를 맞아 오는 24일부터 내달 2일까지 전국 시·도 자치경찰위원회와 함께 '설 명절 종합치안활동'을 추진한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설 명절 종합치안활동' 추진과 함께 아동학대와 스토킹 등 사회적 약자 대상 범죄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가정폭력 재발이 우려되는 가정과 아동학대 사건에 대해서는 전수 모니터링을 통해 위험성을 점검한다. 

스토킹 등 관계성 범죄 중 폭력이 수반된 사건은 즉시 수사에 착수하고, 긴급응급조치와 잠정조치로 가해자 접근을 차단하는 동시에 피해자를 보호할 예정이다. 강력 사건으로 비화할 가능성이 높은 반복 신고 사건도 특별히 관리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번 연휴 기간 강도나 절도, 생활 주변 폭력 등 서민 생활 침해 범죄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한다. 이를 위해 금융기관·귀금속점 등 주요 시설에 대한 범죄 위험 요인을 진단 후 취약점을 보완하고, 1인 가구 밀집 지역과 전통시장 순찰도 강화한다. 

설 연휴 기간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계획도 마련했다. 
경찰은 대형마트·재래시장·공원묘지 등 혼잡예상 지역을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고속도로와 연계 국도 등에서 귀성·귀경길 교통 상황 관리도 지원한다.

암행순찰차·헬기·드론 등을 활용해 과속·난폭안전 등 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교통방송 등을 활용해 고속도로 돌발상황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며 2차 사고를 예방할 방침이다.

경찰은 또 연휴 기간 대인 접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역학조사 지원 등 방역 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유흥시설의 방역지침 위반 여부를 단속한다.

아울러 도로 관리기관과 협업해 대설·한파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