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자체·업체 노력 한계점 지적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월 22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광주 붕괴사고 관련, 정부 주도의 사고 수습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6박 8일간의 아·중동 순방을 마치고 귀국해 “정부의 지원을 한층 강화하고, 지자체와 협의해 사고 수습 과정 전반에서 정부가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고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자체와 업체의 노력과 힘만으로는 실종자 수색, 현장 수습, 피해지원 등에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부터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3개국 순방을 마치고 이날 오전 공군 1호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