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일 세종 지역 7대 공약 발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월 22일 오전 세종시 세종 도시통합정보센터를 방문해 교통통합관제실 운영 현황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청와대 세종 제2집무실을 설치하고 기능을 내실화해 세종시의 실질적 수도 기능을 확립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세종시 방문 일정에 맞춰 세종 지역 7대 공약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명실상부한 행정수도 세종을 완성하고 대한민국의 미래전략특별시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국회 세종의사당의 차질 없는 건립과 더불어 명실상부한 세종 국가행정수도를 완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또 "국가 행정의 비효율성 해소로 원활한 업무추진과 행정비용 감소를 도모하고, 지역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확대를 촉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외에도 윤 후보는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 중입자 가속기 암치료센터 설립 및 방사선 의과학융합산업 클러스터 구축 세종 디지털미디어센터(DMC) 조성 글로벌 청년 창업빌리지 조성 대학 세종공동캠퍼스 조기 개원을 약속했다.

특히 윤 후보는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과 관련해 "세종시민의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주요 도심을 신속히 연결해 충청권 메가시티의 광역생활경제권을 완성할 계획"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골고루 성장하는 세종시 균형발전의 토대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과 관련해서는 "세종과 대전은 과학기술 투자유치를 위한 유리한 조건을 갖추고 있고 이미 외국계 투자기업이 다수 자리 잡고 있으며, 수도권에 버금가는 기술기업·글로벌 R&D(연구개발)·청년창업이 집적돼 있어 경제자유구역 지정의 필요성과 기대효과가 매우 높다"며 "세종이 강점을 지닌 미래차, 스마트헬스케어, 광·전자 및 실감형 콘텐츠산업, 소재·부품산업 등 지역 핵심산업을 특화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고, 국내외 앵커 기업과 연구기관, 전후방 연관산업 관련 기업을 유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또한 대전·세종·충남 공주와 연접하는 지역에 충청권 상생협력 국가산업단지를 공동 개발해 충청권 메가시티의 국가산단 역할을 부여하고자 한다"며 "글로벌 R&D 역량을 높이고 스타트업과 스케일업의 역동적인 생태계를 촉진하는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은 우리나라 혁신성장의 동력이자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