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실보상 사각지대 해소엔 "이견 없다" 한목소리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왼쪽)와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18일 국회에서 회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18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위한 임시국회 소집 문제를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임시국회를 신속히 소집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국민의힘은 정부 추경안에 야당 공약 반영이 우선이라고 맞섰다.

한병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저희는 추경안이 정부로부터 곧 올 것이기 때문에 (야당에) 임시국회를 소집해야 한다고 말씀드렸다"며 "야당은 야당 나름대로 추경에 대한 입장이 있기 때문에 (임시국회를) 소집하지 않고 이후 추경안이 오면 그때 논의를 다시 해봐야 하지 않을까(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합의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추 원내수석부대표는 "정부는 이재명 후보와 여당이 주문한 하청 추경안을 제출할 것이 아니라 우리 윤석열 후보가 제시한, 그리고 김기현 원내대표가 오늘 아침에 구체적으로 언급한 내용을 담아서 와라 이런 주문을 하고 있다"며 "정부도 지금 추경 편성 작업을 한창 진행 중일 텐데 야당이 제시한 그 내용을 담아서 추경안을 편성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더불어 "추경안이 국회로 제출되면 그 이후 의사일정을 어떻게 가져갈지는 추후 그때 가서 협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코로나 상황이 심각하리라 예상했기 때문에 (지난해) 608조원의 올해 예산안을 편성하면서 대규모 민생 예산을 편성했다"며 "그 예산 집행을 아직 시작도 하지 않은 시점에 1월 사상 초유의 추경을 하는 것 자체가 대선을 앞둔 매표용 추경이라고 규정짓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래서 정부와 여당이 '대선을 앞둔 선거 매표용 추경'이라는 비판을 조금이라도 불식시키려면 야당 목소리도 담아서 추경안을 편성하라, 그래야 진정성 있는 추경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예산안이 오면 민주당과 함께 의사 일정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주장했다.

다만 양당은 손실보상 사각지대를 해소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한 원내수석부대표는 "여야가 그것(사각지대 해소)에 대한 이견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일축했고, 추 원내수석부대표도 "우리 당에서는 추경안을 담을 때 몇 가지 원칙 하에 그런 내용을 담으라고 주문했다"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