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캠코 ]



권남주 전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부사장이 18일 캠코 신임 사장으로 취임했다. 캠코에서 내부 출신이 사장으로 취임한 것은 2000년 성업공사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로 사명을 변경한 이후 처음이다. 

그는 이날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3층 캠코마루에서 가진 취임식에서 코로나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위기극복에 앞장서서 위기대응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권 신임 사장은 “캠코 창립 60주년을 맞는 중요한 시기에 사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공적 자산관리전문기관인 캠코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고 멈춤 없이 전진할 수 있도록 모든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또 “가계, 기업, 공공의 전 사업 부문에서 균형 있는 성장을 추진하기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하는 한편, 실행력 제고를 위한 전문성 강화에도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산업 전환, 에너지 전환, D·N·A 중심의 디지털 전환 등 대전환의 시대와 마주한 지금, 4차 산업혁명 등 변화에 슬기롭게 대응하여 미래혁신을 선도하는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권 사장은 “안전경영 최우선 원칙에 바탕을 둔 전사적 안전관리 체계 고도화, 국민 눈높이에 맞는 엄격한 윤리경영의 실천과 함께,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상생 협력을 확대해 '상생경영'과 'ESG경영'을 선도해 가겠다”고 말했다.

권 사장은 1961년 광주 출신으로 광주상고와 한국방송통신대 경영학과, 단국대 부동산·건설대학원 경영학과(석사)를 졸업했다. 1978년 서울은행에 입행했고 1998년 캠코에 입사해 인재경영부장, 경영본부장(상임이사), 부사장을 역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