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올룰로]



전동킥보드 서비스를 제공 중인 올룰로가 전기자전거 공유사업에도 뛰어든다.

킥고잉 운영사인 올룰로는 18일 삼천리자전거로부터 4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삼천리자전거의 합류로 올룰로는 전동킥보드에 이어 전기자전거로 사업 영역 넓히기에 나선다. 이를 통해 도심 내 중·단거리 이동에 대한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키는 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양사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혁신적인 전기자전거 공유서비스 론칭을 위해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올룰로는 공유 모빌리티 기술력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삼천리자전거는 전기자전거와 전국 대리점 네트워크망을 활용해 공유 전기자전거 시장을 선도해나갈 전망이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그간 많은 공유 모빌리티 업체로부터 파트너십 제안이 들어왔으나, 올룰로의 역량과 성장 가능성을 가장 높게 판단해 이번 투자와 파트너십을 결정했다”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최영우 올룰로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공유 퍼스널모빌리티 시장의 혁신을 이끄는 선두 주자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돼 기쁘다”며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바꿔 고질적인 교통 문제를 해결하고, 일상의 이동이 더 편하고 즐거워질 수 있도록 진정성 있게 노력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