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첫 전국 현장 점검서 1308건 안전조치 미비 적발

지난 13일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 구조대원과 구조견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종주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18일 광주 붕괴 사고와 관련해 전국 30개 일선 기관장과 대책 회의를 열고 철저한 재발방지 시스템 구축을 주문했다.

아울러 공단은 광주 주상복합아파트 신축 현장의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특별감독에 전문가를 파견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공단은 현재 광주 붕괴 사고 대응반을 구성한 상태다.

이날 회의에서는 사망사고가 다수 발생하는 공사규모 50억원 미만 건설현장에 대한 점검 강화방안도 논의됐다. 공단은 최근 5년간 사망사고 다발 밀집지역을 '레드존'으로 선정해 상시 순찰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12일 실시한 전국 현장점검에서는 모두 1074개 현장을 점검했으며, 이 중 599개 현장에서 1308건의 안전조치 미비를 지적하고 시정조치를 실시했다.

공단은 올해에도 현장점검의 날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고용노동부와 함께 건설업과 제조업의 추락·끼임 핵심 위험요인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한편, 공단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현장 조기 안착을 위한 지원 준비상황 또한 점검했다.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에 어려움을 겪는 제조‧기타업종 2000개소와 건설 ·화학업종 등 1500개소에 대한 컨설팅을 차질 없이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추락‧끼임 등 재래형 사고 예방을 위한 시스템 비계, 사다리형 작업발판 등 유해‧위험시설 개선 비용 지원에 전년 보다 대폭 확대된 1197억원의 예산으로 현장을 적극 지원함과 동시에 위험기계 및 위험공정 개선비용을 지원하는 ‘안전투자 혁신사업’은 지원대상을 확대해 사업장 당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안종주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광주 붕괴사고에 철저한 현장조사와 원인 규명에 최선을 다하는 등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중대재해처벌법 현장 조기안착을 위한 지원을 확대하는 등 현장소통 중심의 재해예방 활동으로 산재 사고사망자 감소에 획기적 전환점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