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류 입구 4개로 늘린 '쿼드 인버터' 기술, 저효율 용기에도 많은 에너지 전달
  • '5중 고화력 부스터' 기술, 동급 화력 국내 3구 인덕션 제품 중 최저 전기료 구현
LG전자가 음식을 2배 이상 빠르게 조리할 수 있는 ‘쿼드 인버터’ 기술을 적용한 인덕션 전기레인지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쿼드 인버터 기술은 인버터 코일에 전류를 통과시키는 ‘입구’ 역할을 하는 반도체인 절연 게이트 양극성 트랜지스터(IGBT)를 4개로 늘려 코일의 부하를 낮추는 게 특징이다. 이를 통해 더 많은 에너지를 용기에 전달할 수 있어 빠른 조리가 가능하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신제품에는 이 기술 외에도 △코일과 용기 간 거리를 줄인 2층 코일 구조 △최고 등급의 내열 코일 △과열을 최소화하는 코일 설계 △코일 과열감지 센서 △핵심부품 보호 설계 등 화력과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5중 고화력 부스터’ 기술이 적용됐다.

상판 온도 급상승을 감지해 자동으로 출력을 제어하는 ‘상판 과열방지 시스템’, 정전기로 인한 오작동을 방지하는 ‘정전기 방지 시스템’ 등 안전장치 22종을 탑재해 안전성도 확보했다.

이현욱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전무)은 “차원이 다른 편리함, 차별화된 성능과 안전성을 모두 갖춘 신제품을 앞세워 LG 디오스 전기레인지만의 새로운 고객 경험을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모델이 디오스 ‘쿼드 인버터’ 인덕션 전기레인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