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일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 계기 정상회담 예정
  • "정중하게 양해…예기치 못한 불가피한 사유인 듯"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두바이 엑스포 리더십관에서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 아랍식 커피를 마시며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왕세제 간의 정상회담이 취소됐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해 외교적 결례를 의식해 극도로 말을 아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6일(현지시간) 두바이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17일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과 자이드상 시상식 계기에 정상회담을 계획했으나, 왕세제가 불가피한 사정으로 참석을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
 
당초 청와대는 이번 순방을 앞두고 세부 일정을 공지할 당시만 해도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최종적으로 순방에 동행한 기자단에 공지된 문 대통령의 일정에는 무함마드 왕세제와의 정상회담이 누락돼 있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UAE 측에서 정중하게 양해를 구해 왔다”면서도 명확한 사유를 밝히지는 않았다.
 
이 관계자는 “예기치 못한 불가피한 사유인 것 같다”면서 UAE가 전해 온 사유의 한 대목이 'unforeseen and urgent matter of state(뜻밖의 긴급한 상황)'라고도 했다.
 
알 나하얀 왕세제는 17일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 및 자이드상 시상식을 주관하기로 했었다.
 
청와대는 정상회담이 취소된 것이 현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정과 관련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UAE 측이) 정확히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 한 회담이 한·UAE 정상회담이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알막툼 총리와의 회담에 (UAE) 부총리급 3명을 포함해 주요 각료 17명 등 상당히 많은 각료가 함께했다”면서 “이는 이례적인 일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부다비 왕세제가 의전서열 3위고, 우리가 오늘 회담을 한 알막툼 총리는 국가 의전서열 2위”라며 “오늘 한 것이 정상회담으로 손색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