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 1박 2일 부산·울산·경남 일정 종료…지역 맞춤 공약 쏟아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오후 울산 동구 전하체육센터에서 열린 울산시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필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1박 2일의 부산·울산·경남(PK) 일정 마지막 날인 15일 부산과 울산에서 지역 맞춤 공약을 발표했다.

PK가 이번 대선의 '스윙보터' 지역인만큼 지역 공약 발표에 무게를 실어 지역 민심 확보에 나선 셈이다.

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발족식에서 "KDB산업은행을 부산으로 이전시키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현장 보좌진들도 몰랐던 깜짝 공약이다.

윤 후보는 "부산이 세계 최고의 해양도시로, 첨단도시로 발돋움하려면 금융 자원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선대위 정책본부의 한 관계자는 "공공기관 지방 이전은 지역 발전을 위한 가장 강력한 정책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부·울·경 GTX를 건설해 부울경 30분 생활권을 갖게 하겠다"고 했다. 

이어 '가덕도 신공항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부산항 재개발 완성'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성공' 등 부산 지역 맞춤 공약을 쏟아냈다.

윤 후보는 울산 선대위 발족식에서도 '울산 맞춤 공약'을 연이어 발표했다.

윤 후보는 발족식 자리에서 "울산의 자동차, 조선산업의 첨단 산업화를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울산 시민의 생존과 직결된 물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라며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함께 울산 시민의 깨끗한 식수 확보를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울산 의료원을 조속히 추진하겠다. 유니스트 의과학원 설립으로 세계적 수준의 의료 복합타운으로 육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발족식을 마친 뒤 기자들과의 만나 "울산의 기존 산업들을 더 디지털화 첨단화하고 지역 인재를 뽑을 수 있는 여건을 만들겠다"고 했다.

'산업은행 이전 공약'을 두고는 "산업이 발전하려면 필수적으로 자금이 모여야하고 그걸 중재할 수 있는 대형 금융기관이 필요하다"라며 "은행법 개정도 국회를 잘 설득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해상선원노조 간담회와 신해양강국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수출과 무역 현장에서 뛰는 해양 산업 노사 관계자들도 만났다. 

이어 동해선 광역전철을 이용해 부산에서 울산으로 이동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