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 미사일 발사, 한반도 정세 안정에 도움 안돼"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서훈 국가안보실장에게 후속 대응을 지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상임위원회 결과를 보고 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일 해외 순방과 관련해 국가안보실장은 국내에 남아 북한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유관 부처와 협력해 잘 대처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오는 15일부터 6박 8일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UAE)·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을 떠난다. 당초 서 실장도 순방에 함께할 예정이었으나, 연이은 북측 도발에 서 실장에게 잔류를 지시한 것이다.

NSC는 이날 오후 3시 40분부터 4시 30분까지 서 실장 주재로 상임위 긴급회의를 열었다. 위원들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시험 발사에 재차 '강한 유감'을 표했다. 또 원인철 합참의장에게서 관련 상황과 군의 대비태세를 보고받고 안보 상황을 점검했다.

위원들은 북한의 연속된 미사일 발사가 지금과 같은 중요 시기에 한반도 정세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조속히 대화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하면서 유관국들과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올해 들어 세 번째 무력 시위에 나섰다. 
지난 11일 오전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극초음속 탄도미사일을 쏘아올린 지 사흘 만이다. 지난 5일에도 미사일을 발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