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서울시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땡겨요 공식 런칭 행사'에서 (왼쪽부터라이더 대표 박경학가맹점 대표 김천호광진구 김선갑 구청장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신한은행 전필환 부행장고객 대표 신우주 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이 14일 배달앱 '땡겨요'를 공식 론칭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이날 "우리 사회의 미래는 상생이 답"이라면서 "우리 삶에 가장 중요한 먹거리를 연결고리로 고객과 소상공인, 라이더 모두가 착한 소비로 행복해지는 길에 신한은행이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땡겨요는 '너도 살고 나도 사는 우리동네 배달앱'을 슬로건으로 낮은 중개 수수료와 빠른 정산 서비스, 이용 금액의 10% 적립 및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이용자인 고객과 가맹점인 소상공인, 그리고 배달라이더까지 참여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착한 플랫폼을 추구하는 배달앱이다.
 

서울시 광진구 공식 런칭 행사에서 '무료 배달 이벤트'에 참여한 생각대로 라이더들이 출발 준비하는 모습. [사진=신한은행]

땡겨요는 공식 론칭과 함께 지역사랑상품권 결제가 가능한 점과 상생으로 프로토콜 경제를 구현하는 유연한 배달 플랫폼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광진구의 광진형 공공 배달앱으로 선정됐다. 신한은행은 광진형 공공 배달앱을 땡겨요와 지역사회의 성공적인 협력 모델로 만들기 위해 광진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15% 할인이 적용되는 광진구 전용 상품 발행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땡겨요 공식 론칭을 기념해 김선갑 광진구청장과 고객, 소상공인, 라이더 커뮤니티의 대표와 함께 광진구를 포함한 6개 배달 지역의 보육원과 노인복지시설에 배달음식을 기부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특히 이번 기부행사에 라이더들이 무료 배달에 자발적으로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