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매통령, 탄소중립 등 종교계 역할에 사의
  • 종교계 "차기 정부에 좋은 기반 물려주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마지막까지 귀를 열어 종교계 어른들의 말씀을 듣고 소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종교계에 국민 통합을 위해 애써줄 것을 당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신년을 맞이해 국민 통합과 국정 운영에 대한 종교 지도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협력·지원을 요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국민들의 의식과 생활방식이 달라져야 하는데 종교계가 큰 역할을 해 주고 있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또 "발달장애인을 위한 교육·복지시설이 태부족인 가운데 공주대, 부산대 등 국립대에 부속학교 형태로 특수학교를 짓고 있다"며 "발달장애인을 위한 특별법을 만들어 사회적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수석부회장 문덕스님은 "5000만 국민들을 아울러 나가느라 어려움이 많지만 잘 극복해 주어서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류영모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도 "기후 위기, 저출생 문제, 통일 문제를 해결하는데 한국 교회가 함께할 것"이라며 "대선 이후 분열된 사회를 치유하고, 정부와 국가의 어젠다를 깊이 품고 기도하는 일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나상호 원불교 교정원장은 현 정부에 대해 "촛불시민혁명을 기반으로 출범해 기대에 부응해 잘 운영됐다"며 "코로나19로 동력이 떨어지는 듯했지만 유엔(UN)이 인정하는 선진국으로 도약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다음 정부에 좋은 기반을 물려주길 바랐다.

탄소중립과 관련해선 이용훈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이 "전 세계 가톨릭 신자들과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도 "이웃 종교와 힘을 합쳐 정부 방역에 협조하고, 탄소중립이라는 국가 목표를 달성하는 데 협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종전선언 등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도 대화 소재 중 하나였다.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는 "전쟁 없는 한반도를 위한 종전선언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남과 북이 생명의 안전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공통분모로 상호 의존성을 강화하고, 보건의료·경제 협력에 나설 수 있도록 북한과 국제사회를 설득하고 길을 열어 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