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이 12일 세종지역 전기차 부품 제조기업 엠아이티코리아 현장을 찾았다. [사진=중진공]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은 12일 오후 세종시에 소재한 전기차‧자율주행차량 부품장비 생산기업인 엠아이티코리아를 방문해 연구개발 및 생산현장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기업 현장 방문에 앞서 김 이사장은 올해 업무를 개시한 세종지역본부 현황을 점검했다. 중진공은 세종‧공주‧부여‧청양‧보령‧서천 지역의 중소기업에 대한 정책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4월 세종 출장소, 같은 해 11월 세종지역본부 설치를 확정했다. 올해는 세종지역본부를 정식 출범하고 오는 2월 말 세종시 나성동에 개소할 예정이다.
 
이어 김 이사장은 자율주행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지역의 전기·미래차 부품 관련 중소기업 대표와 직원 등 관계자를 격려하기 위해 엠아이티코리아 현장을 찾았다. 2000년 설립된 엠아이티코리아는 전기차 부품을 제조하는 세종지역 대표 기업이다.
 
현재 현대차 제네시스 G80에 적용되는 조향장치를 공급 중이며 전기차용 알미늄 조향장치, 자동주차 부품 제조설비 등을 자체 개발해 납품하고 있다. 엠아이티코리아의 알루미늄합금 경량화 소재는 기존 스틸 제품 대비 40% 이상 경량화한 동시에 기존 제품과 동일한 수준의 내구성을 유지할 수 있어 전기차 적용에 강점을 갖고 있다.
 
중진공은 내연기관 차량 부품에서 미래차로 전환 중인 동 사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기술개발과 상용화를 위한 개발기술사업화자금 등을 신속하게 지원했다. 엠아이티코리아는 중진공과 세종테크노파크가 협업 추진한 연계지원을 통해 세종시 스타기업으로 발돋움했으며 만도, 현대차 등과 거래 관계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한성구 엠아이티코리아 대표는 “전기미래차 신산업 참여를 위한 기술 상용화 초기 단계에서 중진공의 정책자금 지원이 사업 추진에 큰 도움이 됐다”며 “향후 전기미래차 분야의 성장을 위해 중진공이 앞장서 지원해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 이사장은 “중진공은 세종지역본부를 신규 개소해 세종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자율주행 등 신산업 분야 성장을 이끌어갈 혁신기업을 적극 발굴해 지원할 예정”이라며 “또한 사업 전환, 제조공정 혁신 등 세종 지역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도와 국가경제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