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윗선 정진상 소환 언제...여전히 "조율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2-01-08 20: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정진상 소환 연기에 '대장동 윗선 수사' 지연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비서실 부실장(전 성남시 비서실장)의 소환 일정을 잡지 못하면서 대장동 의혹 수사의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최측근인 정 부실장과 검찰 소환 일정을 조율 중으로 전해졌다. 정 부실장은 전날 뉴스1에 "언론의 추측성 기사는 사실이 아니"라면서 "개인 사정과 선거일정 관계로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정 부실장은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사퇴하도록 압박한 의혹을 받고 있다. 황 전 사장이 지난해 10월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숨진 유한기 성남도개공 전 본부장은 황 전 사장에게 '시장님'과 '정 전 실장' 등 윗선을 언급하면서 사퇴를 종용했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을 시작으로 수사를 이어가려고 했다. 그런데 해당 녹취록에 등장하는 인물 중 하나인 유 전 본부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고, 단순 참고인이었던 김문기 개발1처장도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검찰의 '대장동 의혹' 수사에는 제동이 걸렸다. 

현재 검찰은 해당 의혹과 관련한 수사에 속도를 내야 한다. 황 전 사장에 대한 사퇴 압박은 정 부실장의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에 해당된다. 해당 혐의의 공소시효는 7년이라, 공소 시효는 내달 끝난다. 

그러나 정 부실장의 소환이 계속 미뤄지면서 검찰의 '대장동 의혹' 윗선 수사는 지연되는 상황이다. 김남준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본지에 "(정 부실장의 소환 날짜는) 여전히 조율 중"이라면서 "정해진 것은 없다"고 재차 밝혔다. 

한편 검찰은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이며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에 연루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지난 5일 소환 조사했지만 별다른 성과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