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확대
Next
  • 1 / 5
  • [사진=연합뉴스]


     '회삿돈 1880억원 횡령'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 모(45) 씨가 6일 새벽 서울 강서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5일 오후 8시부터 피의자 주거지가 있는 경기도 파주시 소재 4층짜리 다세대 주택을 압수수색하던 중 오스템 직원 이씨를 발견해 이날 오후 9시10분쯤 체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