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측 "아직 아냐"...이르면 5일 쇄신안 발표할 듯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1월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쇄신을 위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배제하고 홍준표 의원에게 총괄선대위원장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홍 의원은 "그런 일이 없다"고 부인했지만 수락 여부에 따라 이르면 5일 '홍준표 선대위' 중심의 쇄신안이 발표될 것으로 전망된다.  

4일 본지 취재에 따르면 윤 후보 선대위 측은 최근 홍 의원에게 선대위원장직을 제안했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 통화에서 해당 내용에 대한 확인을 요청받자 잠시 침묵하고 "아직은 (확정된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이는 홍 의원이 선대위원장직을 제안받았지만 막판 고심 중이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윤 후보가 홍 의원을 구원투수로 선택한 것은 우선 '정권교체를 위한 보수진영 원팀 기조'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윤 후보와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에서 치열하게 맞붙었지만, 낙선 이후 당내 상황과 다소 거리를 두고 있었다. 

여기에 홍 의원이 '홍카콜라'로 불리며 2030세대의 호응을 얻고 있는 것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이준석 대표 이탈'에 대비하는 성격도 있다. 현재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김종인 위원장과 이준석 대표 모두 배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