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은 31일 2022년 신년사를 통해 내년 코로나19와 기후 위기 등이 중첩된 경영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도전정신으로 충만한 '프런티어(개척자)'가 되자고 강조했다.

우선 그는 어려운 코로나19 여건 속에서도 지난 한 해 SK의 파이낸셜·거버넌스·글로벌 스토리를 만들어 준 구성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최 회장은 이어 SK의 주요 사업이 글로벌 패권 경쟁의 한복판에 서 있는 현실을 언급했다. 그는 "지정학적 갈등이 경제적 발전을 이렇게 위협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며 "과거 경험에 안주하지 말고 전략적 유연성에 기반해 창조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층 엄중한 기후위기의 파고를 넘기 위해 SK가 2030년까지 탄소 2억톤(t)을 감축한다는 담대한 목표를 세웠음을 상기시켰다. 아울러 SK가 비즈니스 모델(BM) 혁신을 통해 미래 저탄소 친환경 사업을 선도할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또 최 회장은 "지난 1년간 대한상의 회장을 맡아 보니 기업이 여전히 국민 눈높이에 닿지 못하고 있음을 깨달았다"며 사회의 지지를 얻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최 회장은 마지막으로 "기업의 숙명은 챔피언이 아니라 도전자가 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새해에도 위대한 도전정신으로 미래를 앞서가는 '새로운 시간의 프런티어'가 되자"고 강조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