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이 자율적으로 문화정책 기획·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

황희 문체부 장관이 지난 12월 27일 충북 청주 동부창고 34동 다목적홀에서 열린 문화도시 정책수요자 간담회에서 문화도시 정책에 대한 건의사항을 듣고 추진 관련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문체부]


“2009년 수련 인원이 연간 만 명에 접근하면서 문화관광체육부와 경상북도, 안동시의 지원을 받아, 첫 수련 원사를 2011년 4월에 완공하게 되었습니다. 눈 내리는 한겨울에 연탄을 받는 ‘설중송탄(雪中送炭)보다 더 고마운 지원을 받았습니다.”
 
김병일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 이사장은 지난 12월 27일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01년 반듯한 도덕사회를 되찾기 위해 설립된 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은 20년 만에 내년 1월초 누적 수련생 수가 100만명을 넘어선다”라며 지난 시간을 되돌아봤다.
 
수련원은 경상북도 안동시에 위치한 퇴계 이황을 모신 도산서원의 부설기관으로 퇴계 16대 이근필 종손의 주창 하에 민간에 의해 설립된 기관이다.

변변치 못한 환경에서 수련 첫 해(2002년) 224명의 교원 수련으로 시작했지만, 20년 만에 누적 수련생 100만명을 앞두고 있다. 그 과정에서 정부와 지차제 등이 교육 시설을 지을 수 있도록 지원해 준 것이 큰 힘이 됐다.
 
정부가 수도권과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소외된 지역문화를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은 지난 12월 27일 ‘제1회 문화도시 박람회’가 열리고 있는 청주 동부창고에서 문화도시 관계자들과 만나 사업의 성과와 향후 발전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간담회에는 18개 문화도시센터장, 문화도시 정책 전문가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문화도시 조성사업은 지역이 자율적으로 문화정책을 기획·실현할 수 있도록 포괄적으로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역문화진흥법」에 의해 지정되는 문화도시에는 5년간 최대 국비 100억원을 포함해 약 2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현재 제1차 도시 7곳, 제2차 도시 5곳, 제3차 도시 6곳을 포함해 총 18곳을 지정했다.
 
2019년 12월에는 1차 문화도시로 부천시, 서귀포시, 영도구(부산), 원주시, 천안시, 청주시, 포항시가 2021년 1월에는 2차 문화도시로 강릉시, 김해시, 부평구(인천), 완주군, 춘천시가 선정됐다.
 
2021년 12월에는 3차 문화도시로 공주시, 목포시, 밀양시, 수원시, 영등포구, 익산시가 이름을 올렸다.
 
황희 장관은 “18개 문화도시 한 곳, 한 곳에서 사업이 어떻게 추진되고 있는지,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문화도시는 지역주민이 직접 지역문제를 진단하고, 문화를 통해 지역주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으로, 현장의 의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앞으로도 각 지역의 특성에 맞는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어 모든 도시가 문화로 특별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현장 의견을 새겨듣고, 꼼꼼하게 정책에 반영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2022년 지역 격차 해소 등 문화균형발전을 위해 전국 공연예술 창·제작 및 유통 지원과 지역 문화활력 촉진 등 신규사업을 시행하고, 문화도시 조성, 국립예술단체 지역공연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새롭게 시행하는 전국 공연예술 창작·유통 지원 사업은 중앙-지역, 국공립-민간 공연장과 공연단체 간의 협업을 통한 기획공연 제작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코로나 이후 공연개최 건수 등이 수도권에 집중 심화된 점을 고려해 지역의 공연예술 창작과 향유 기회 증대에 힘쓸 예정이다. 지역 문화활력 촉진 사업은 문화환경이 취약한 지방자치단체의 문화기반 지역 활성화 사업을 돕는 것으로, 3개 기초지자체를 선정·지원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