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자영업자들이 사면초가에 놓여 있다.

정부가 방역지원금 100만원 지급을 결단했으나 망연자실한 자영업자들은 간판 불을 끄고 ‘소등 시위’에 나서는 등 ‘배수의 진’을 쳤다.

벼랑 끝에 몰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아랑곳하지 않는 듯 국내 최대 규모인 CJ대한통운 택배노조는 대규모 총파업을 강행하고 말았다.

하늘도 무심하시지, 정말 ‘죽어라, 죽어라’ 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