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당 대표, 최고위원 전원 백의종군 하고 당직 개편하라”

  • “김종인, 선대위 해산하고 새 판 짜라…남의 집 불구경하나”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최다선(5선)인 서병수 의원이 22일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사사로이 꿍쳐놓고 있는 선거캠프부터 폐쇄하라”며 “‘파리떼’, ‘하이에나’ 같은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의 소굴을 정리하지 않으면 조만간 누가 됐건 당 대표처럼 뛰쳐나갈 자들이 줄을 이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 대표는 물론이고 최고위원들은 전원 백의종군하고 당직 또한 개편하라"며 "앉은 자리에서도, 뒤돌아선 자리에서도 서로 욕만 퍼붓고 있지 않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성실한 직무수행’이라는 당의 윤리 규칙을 위반했으니 어차피 죄다 징계감”이라며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처리해야 할 당무도 그리 많지 않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에게는 “작금의 선대위를 해산하고 새로이 판을 짜라”며 “‘시기적으로 전면적인 개편이라는 걸 할 수 없다’며 남의 집 불구경하듯 내깔려 둘 바에야 뭐 한다고 ‘총괄’이란 자리에 연연했는가”라고 일침했다.
 
서 의원은 “오늘 같은 날 조차도 총괄선대위원장과 상임선대위원장이라는 사람의 일정이 ‘통상 업무’라는데 피가 거꾸로 솟는다며 화를 내는 분들이 많다”며 “나 또한 그렇다. 당장에라도 대통령 후보를 쫓아가 물갈이 판갈이를 가부간에 결단해야 하지 않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내가 몸과 마음으로 섬겨온 당인데 어찌 이리 망가질 수 있는지 분통이 터진다”고 가슴을 쳤다.
 
끝으로 서 의원은 “지금 이 당은 이명박의 한나라당도 아니고 박근혜의 새누리당도 아니고 싫건 좋건 윤석열의 국민의힘”이라며 “크건 작건 모든 책임은 온전히 대통령 후보 본인에게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고 거듭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