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총장 그만두자 대통령 선거 출마 상식적이지 않아"

[사진=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진짜 오판은 코로나가 아니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검찰총장에 임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고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윤 후보가) 검찰총장을 그만두자마자 바로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현재의 코로나19 대처 상황은 거의 국난 수준"이라며 "국가 최고의사결정권자인 대통령의 오판이 부른 참사"라고 비판한 바 있다.

그러나 고 의원은 "국가 걱정은 저희 정부와 민주당이 잘하고 있으니 아내 리스크나 정리하라"며 "지금 분열되고 있는 국민의힘 내부 상황이야말로 지금 참사를 겪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고 쏘아붙였다.

또한 신지예 전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가 국민의힘에 합류한 것에는 "당내에서도 '잡탕밥'이라는 평가가 나오지 않나"며 "에너지,환경 이런 것들에 대해서 윤 후보의 입장과 소위 탈원전을 주장하는 사람들의 입장이 워낙 다르기 때문에 과연 무슨 생각으로 갔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밖에 고 의원은 이수정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 허위 경력 의혹에 대해 "허위가 아닌 과장으로 보고 있다"고 발언한 것에 "어떤 판단으로 그런 말씀을 하시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허위인 게 눈앞에 보인다. 왜냐하면 영락여상을 영락여고라고 쓰셨고, 교생 실습한 걸 가지고 근무했다고 경력으로 쓰셨다"며 "뉴욕대 연수 같은 경우도 밝혀졌지만, 서울대가 개설한 프로그램 중 5일짜리 해외연수 프로그램이었던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그런데 그것을 학력인 것처럼 학력란에 쓰셨던 것"이라며 "이런 게 어떻게 과장으로 볼 수 있느냐”고 되물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