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원e택시’ 연계한 새 디자인으로 개선

 택시표시등을 설치한 모습 [사진=수원시]

수원시가  법인·개인택시의 ‘택시표시등’을 택시호출앱 ‘수원e택시’와 연계한 새로운 디자인으로 바꾸기로 했다.
 
22일 시에 따르면 비가맹택시(법인·개인택시) 4690대 중 4221대(90%)는 시가 지원하고 469대(10%)는 택시업계가 부담해 오는 30일까지 택시표시등을 교체할 예정이다.
 
시는 택시운송사업자별로 형태가 제각각이고 노후화된 기존 택시표시등을 개선하기 위해 새로운 택시표시등을 호출비·중개수수료 없는 시 전용 택시호출앱 ‘수원e택시’와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앱 아이콘 디자인과 동일한 색상(보라색·흰색)으로 제작했다.
 
택시표시등 앞·뒷면에는 한글로 ‘수원’을, 좌·우면에은 영문으로 ‘SUWON’을 표기했다. 보라색 배경에 흰색 글자라 눈에 잘 띄며 택시표시등은 물론 ‘SUWON e TAXI(수원e택시)’ 글자가 새겨진 자동차 랩핑지를 택시 문에 부착해 전체적인 디자인도 함께 개선했다.

새로운 디자인 개발에는 시 홍보기획관·도시디자인단과 수원시 택시업계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안순자 시 대중교통과 택시팀장은 “코로나19와 대기업의 택시호출업계 독점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원지역 택시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수원e택시’ 앱을 구축하고 택시표시등 교체 사업을 추진했다”며 “택시 산업 활성화와 비가맹택시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지난 4월 출시한 ‘수원e택시’는 수원지역 택시업계가 주도하고 시가 지원해 개발한 민관 협업 택시호출앱으로 호출비와 중개수수료가 없고 자동결제·마일리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