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범시민연대 "국민의 무서움을 알려줄 것"

검찰[사진=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특검 도입을 촉구하는 시민단체들의 모임인 ‘대장동 게이트 진상 규명 범시민연대가’ 출범했다.

전국철거민협의회중앙회, 바른사회시민회의, 깨어있는시민연대당, 투기자본센터 등 단체들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동우국제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게이트진상규명범시민연대'를 꾸렸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치권은 민심을 외면하지 말고 신속하게 대장동 특검을 실시하라"며 "지속해서 국민을 속인다면 대선에서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보수, 진보, 중도 등 정치이념에 관계없이 대장동 게이트의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원하는 시민단체들이 연대했다"며 "검찰과 경찰이 권력의 눈치를 보며 행하는 부실 수사에 대해 국민의 무서움을 알려줄 것"이라고 말했다.

범시민연대는 좌·우파 성향의 단체들이 모두 참여해 이목을 끈다. 총 6개 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장기표 전 국민의힘 장기표 김해을 당협위원장이 대표로 있는 '대장동부패수익국민환수단'과 친정부 성향으로 분류되는 '깨어있는시민연대당' 등이 포함됐다.

공동대표단으로는 장 전 위원장과 이민구 깨어있는시민연대당 대표, 이호승 전국철거민협의회중앙회 상임대표가 이름을 올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