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건희 뉴욕대 학력 허위 가능성"...국힘 "사실과 다르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경은 기자
입력 2021-12-19 13:5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윤석열 "민주당 주장, 사실과 다른 가짜 많지 않으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지난 12월 15일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나와 자신의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미국 뉴욕대 학력에 대해 허위 가능성을 제기했다. 국민의힘은 즉각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현안 대응 태스크포스(TF)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뉴욕대 경력은 김씨가 2013년 안양대학교, 2007년 수원여대 교수 지원 시 이력서에 기재한 내용"이라며 "안양대학교·수원여자대학교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김건희씨는 각 학교 교수직에 지원하며 이력서에 '2006 NYU 스턴 스쿨 엔터테인먼트 & 미디어 프로그램 연수'(안양대학교), '2006-10~2006-11 뉴욕대 엔터테인먼트 앤드 미디어 비즈니스 이그제큐티브 프로그램'(수원여대)을 기재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2006년도 뉴욕대 학사 안내를 확인한 결과 김씨가 이력서에 적은 과정과 동일한 과정은 존재하지 않았고, 김씨가 적은 과정과 가장 유사한 이름을 가진 과정은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앤드 테크놀러지 프로그램'으로 확인된다"며 "이는 정식 MBA(경영학 석사) 과정의 일환으로, 통상 2년이 소요되는 MBA 과정 중 첫해 모든 필수 과목을 이수한 학생들만 세부 전공으로 선택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국 MBA 과정에 정식으로 입학한 학생들만 수강 가능하며, 이 과정만 따로 분리해서 수강할 수 있는 과정도 아닌 것"이라면서 "또한 2006년도 학사일정에는 MBA 과정 재학생이 아닌 외부인들에게 별도로 제공되는 한 달 과정도 확인되지 않는다. 김씨가 2007년 수원여대에 제출한 지원서에 기재한 '이그제큐티브 프로그램'이란 이름의 과정 역시 찾아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민주당은 김씨가 지난 2003년부터 2006년 12월까지 에이치컬쳐 테크놀로지 전략기획팀 이사, 2005년부터 2006년 9월까지 한국폴리텍대학 강서캠퍼스 겸임교원, 2004년부터 2006년 6월까지 서일대 산업디자인과 강사로 재직한 점을 들어 당시 MBA 2년 차 세부 전공을 수학하는 것이 불가능했다고 피력했다.

TF 단장을 맡은 김병기 의원은 "김씨가 주장한 NYU 스턴 스쿨 연수과정은 허위일 가능성이 높다"며 "문제는 김씨가 이 경력을 활용해 수 개의 대학에 교원으로 지원했고, 수원여대 같은 경우는 실제 근무했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부정한 방법으로 경력을 위조해 취업했다면 이는 타인의 기회를 박탈하는 중대한 범죄인 만큼 단지 사과나 해명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라며 "김씨가 연수사실을 증명할 수 없다면 수많은 청년 취업 준비생들, 대학 강사분들이 입은 상처에 대해 사죄하는 것은 물론, 입으로만 공정을 외치고 가족 비리에는 눈감는 윤석열 후보 또한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즉각 "민주당의 뉴욕대 허위 연수 의혹 제기는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문을 냈다.

최지현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김건희씨는 서울대학교 GLA 2기(2006년 5월~2006년 12월) 총 6개월 과정을 다닌 적이 있고, 그 과정 중에 뉴욕대 연수가 포함돼 있었다"며 "많은 동기들과 함께 뉴욕대에서 실제 수업을 듣는 등 단기 연수를 했고, 수료증도 발급됐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 자료는 입수하는 대로 추가로 내겠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도 이날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윤봉길 의사 묘역에서 열린 서거 89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제가 제 처의 미흡한 부분에 대해 국민의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사과를 올렸지만 민주당 주장이 사실과 다른 가짜도 많지 않으냐"며 "그런 부분은 여러분이 잘 판단해달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그런 부분에 대해 제가 일일이 답변드리기는…나중에 필요한 것이 있으면 대변인을 통해서 하시라"며 말을 아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1회  보훈신춘문예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