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이 2500억원을 투자해 산화에틸렌유도체(EOA) 생산 능력을 확대한다.

롯데케미칼은 대산공장 내 건축용 스페셜티 소재인 EOA의 생산라인을 증설한다고 17일 밝혔다.

2023년 상업생산을 목표로 연산 15만t(톤) 규모의 EOA 공장을 추가할 예정이다. 또 EOA의 원료로 투입되는 HPEO(고순도 산화에틸렌)도 25만t 규모로 함께 증설하기로 했다.

현재 롯데케미칼의 연간 EOA 생산량은 여수공장 23만t, 대산공장 5만t, 중국 가흥공장 5만t 등 총 33만t이다. 이번 증설이 완료되면 향후 생산 규모는 연간 48만t으로 증가하게 된다.

EOA는 고층빌딩, 교량, 댐 등 대형 구조물 건설 시 콘크리트에 투입되는 혼화제의 일종인 감수제의 원료로 사용되는 건축용 고부가 소재다. 에틸렌을 산화해 제조한 산화에틸렌(EO)에 촉매를 투입하고 알코올 원료와 반응시켜 생산한다. 콘크리트에 EOA를 원료로 한 감수제를 넣을 경우 기존 대비 물 사용량이 30% 저감되며 콘크리트의 강도를 향상할 뿐만 아니라, 운송 과정에서 유동성을 유지하여 장거리 운반이 용이해진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EOA를 비롯해 높은 글로벌 성장 가능성과 안정적인 영업이익 창출에 기여하는 스페셜티 소재 사업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라며 "고객 용도에 맞춘 제품 다변화를 기반으로 인도, 터키, 중국 등 기존 주력 시장의 영업력을 확대하고 미주, 유럽 등 신규 거래처를 적극 개척하는 등 글로벌 시장 점유율 및 수익성 제고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케미칼 EOA 제품 [사진=롯데케미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