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체적인 공장 부지·인센티브 논의 단계는 아닌 듯
글로벌 1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인 대만 TSMC가 유럽 내 생산기지로 독일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TSMC가 독일 내 반도체 공장 설립을 위한 초기 협상에 돌입했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로라 호 TSMC 아시아·유럽 담당 수석부회장은 이날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한 기술 포럼에서 기자들과 만나 “독일 정부와 반도체 공장 설립을 위한 초기 협상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공장 부지를 결정하거나 인센티브를 논의하는 등의 단계까지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TSMC는 정부 보조금, 고객 수요, 인재 공급 등 다양한 요인들을 고려해 최종적으로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업계에 따르면 반도체 생산공장 대부분이 대만에 있는 TSMC는 1년 전부터 주요 국가에 생산공장을 구축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주요 국가들이 반도체 자급률을 높이고 국가 안보를 확보하기 위해 반도체 생산 강화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애리조나주에는 이미 120억 달러(약 14조2000억원) 규모의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또한 일본에서도 70억 달러(약 8조3000억원) 규모의 공장 구축을 계획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독일에서도 반도체 공장을 확보한다면 그야말로 대만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생산체제를 완성하게 되는 셈이다.

업계에서는 TSMC가 생산기지 다변화를 통해 미국·유럽 등지에서 자국 내 반도체 생산을 촉진하는 규제 혹은 인센티브에 대한 능동적인 대응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사진=TSM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