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금융사와 손잡고 기후경제 시나리오 개발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송종호 기자
입력 2021-12-08 12: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아주경제DB]



금융당국이 금융회사와 협력해 내년 상반기 중에 기후경제 시나리오를 개발하고, 하반기에는 금융권에 시범적용을 추진한다. 

금융위원회는 8일 이세훈 금융위 사무처장 주재로 제4차 ‘녹색금융 추진TF’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추진 과제를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또 금융당국은 기후리스크 관리가 현장에 안착될 수 있도록 금융권의 ‘기후리스크 관리 지침서’ 활용을 유도하고, 이를 활용한 민간 금융회사의 우수사례를 업계와 공유할 예정이다.

은행연합회 등 5개 금융협회는 ‘금융권 녹색금융 핸드북’ 마련에 나선다. 이 핸드북은 금융회사가 녹색금융 업무에 활용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과 국내외 운영사례 등을 담은 참고자료 형태로 만들어진다. 

핸드북은 내년 3월까지 추가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보완 후 책자 형태로 발간·배포할 계획이며, 업계 등 현장의견, 탄소중립에 관한 국내외 동향 등을 반영해 개정·보완해 나갈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핸드북 공개를 계기로 민간 주도의 녹색투자 등 금융권의 녹색금융 업무 추진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금융당국은 국내 ESG 평가체계에 대한 전반적인 현황 분석 및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제도적·정책적 개선점을 검토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사회적가치 창출기업에 대한 자금공급 확대 등 사회적금융이 지속적으로 확대·강조될 수 있도록 금융회사의 ESG 경영과 연계해 체계화해 나갈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위원회와 참여기관은 금융권이 녹색금융과 기후리스크 관리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기업이 ESG 요소를 경영활동에 충실히 반영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