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운대구청도 당일 통보 '당황'...위기 대응 위해 상황 예의 주시

레이더 설치를 강행하려는 공군과 설치 반대를 외치는 주민들이 대치하고 있다. [사진=해운대구청]

공군이 7일 새벽, 부산 장산에 기습적으로 그린파인 레이더 설치 작업에 들어갔다. 

현장에는 레이더 설치를 강행하려는 공군과 설치 반대를 외치는 주민들이 대치하고 있어, 충돌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또한 군은 관할 구청인 해운대구에도 레이더 설치 사실을 당일 통보하는 등 일방적 기습으로 반발을 사고 있다.

공군 방공유도탄사령부와 해운대구 등에 따르면 공군은 이날 오전 6시께부터 해운대 장산 공군기지에 그린파이 레이더 설치 작업을 하고 있다.

공군은 설치 하루 전날도 군부대 후문 철조망 제거 작업과 평탄화 등 사전 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을 접한 주민 30여명은 이날 오전 6시부터 장산마을 두 곳에 자리를 잡고 레이더 설치 반대 행동에 나서고 있다. 

설치 반대 대책위 관계자는 "장비와 차량을 들어내고 강제로 고착시켜놓은 상황이다. 부상당한 주민들도 발생했다"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해운대구청 간부들이 주민 부상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해운대구]

경찰은 설치작업이 시작된 오전 6시부터 장산마을 인근에 13개 중대를 배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경찰은 운행방해 등 불법행위 발생 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밝히고 있다.

해운대구 관계자는 "오늘(7일) 오전 7시경 공군으로부터 공식 통보를 받았다"며 "현재 구청 간부들이 현장에 있으며 주민 부상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홍순헌 구청장은 외부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대기하고 있다"며 "상황을 예의주시해 구가 개입해야 할 상황이면 즉시 나설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공군은 주민 반대에도 불구하고 레이더 전자파는 인체 무해하며 적 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한 필수 장비라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레이더 설치 지역 인근인 장산마을 주민들과 진보당 해운대구기장군위원회 등은 공군 레이더 설치를 반대하며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활동해 왔다.

공군은 지난달 25일 해운대구 해운대센트럴호텔에서 레이더 설치 주민설명회를 열었지만, 대책위는 설치 반대 의사를 밝히며 자리를 떴다.

해운대구와 해운대구의회, 지역 주민 등 30여명은 지난 9월 충청권에 설치된 공군 그린파인 레이더를 방문해 공개 실측했으나 레이더에서 나오는 전자파가 인체에 무해한 수준이라는 점을 확인했다. 하지만 주민들은 전자파 측정 방식과 기종 차이 등을 지적하며 여전히 반발하고 있는 상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