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카드사, 캐피탈사 등 여신전문회사(이하 여전사)의 부수업무를 폭넓게 허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정 원장은 7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여전업계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여전사가 시장환경 변화에 대비해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차별화된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확대해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실제 비즈니스모델로 시장에 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해외진출과 관련해 현지 금융당국과 인허가 등 어려움이 있을 경우 적극적 소통 등을 통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여전사 감독·검사 방향에 대해서도 밝혔다. 정 원장은 여전사 감독·검사 수행시에 “사전예방적 감독과 사후적 감독 간 조화와 균형을 도모하고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감독을 강화하는 기본 원칙을 유지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위기상황에 취약한 업권 특성을 감안해 사전적 리스크 감독을 강화하고, 스트레스 테스트 실시, 조정자기자본제도 정비 등을 통해 여전사의 위기대응능력 제고를 유도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회사 규모, 리스크 구조 등 다양한 특성을 감안하여 탄력적인 검사를 실시하겠다”면서 “내부통제 개선을 유도해 자체 감사 및 시정능력이 충분히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등 위험기반접근방식(RBA·Risk Based Approach)의 검사 관행을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정 원장은 리볼빙 불완전 판매 등 소비자피해가 발생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상품개발, 판매, 사후관리 등 전(全)과정에서 소비자피해를 사전 예방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원장은 “빅테크와의 경쟁 등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서 차별화된 경쟁력 유지를 위한 고민과 혁신 노력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비롯해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 정태영 현대카드 대표, 이동철 KB국민카드 대표, 추광식 롯데캐피탈 대표, 윤규선 하나캐피탈 대표, 목진원 현대캐피탈 대표 등이 참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