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대면 소비 늘며 확산 중인 드라이브스루 매장
  • 진출입로에 경보장치, 보도엔 볼라드‧점자블록 등 필수설치해 보행자 사고 예방

[서울시 제공]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늘면서 차안에서 주문‧결제‧수령까지 가능한 드라이브스루 승차구매 방식이 확산되고 있다. 현재 서울시내에는 맥도날드, 스타벅스, 롯데리아 등 총 49개 드라이브스루 승차구매점이 운영 중이다.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드라이브스루 승차구매점 인근의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한 '승차구매점(드라이브스루) 안전계획'을 수립, 이달부터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드라이브스루 이용 증가에 따른 보도 혼잡과 보행자 안전사고를 예방한다는 목표다.
 
수립한 안전계획에 따르면, 드라이브스루 진출입로에는 경보장치를, 보도에는 볼라드‧점자블록 등을 필수적으로 설치해 보행자가 차량을 인지하고 주의를 기울일 수 있게 한다. 보행의 연속성을 위해 진출입로는 기존 보도와 동일 재료로 포장하고 경사구간은 차량이 인식할 수 있도록 붉은색 계열로 시공한다.
 
특히 진입로에는 대기 중인 차량이 보도를 침범하지 않도록 최소 차량 1대가 대기할 수 있는 공간인 약 6m를 확보하도록 했다. 진출로엔 일시정지선을 구획해 운전자가 통행하는 시민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시는 기존 49개 드라이브스루 승차구매점은 각 자치구를 통해 안전계획 준수를 적극적으로 계도한다. 신규 드라이브스루 승차구매점의 경우 도로점용허가 신청 시 안전계획에 따른 필수조건 이행 여부와 교통성 검토서 등을 통해 주변 교통혼잡을 예방할 계획이다.
 
이번 계획은 시가 2020년 7월 전국 최초로 제정한 '서울특별시 승차구매점 교통안전 관리 조례'를 근거로 하고 서울시내 승차구매점 49개소를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와 해외 사례 등을 반영해 마련했다.

주요내용은 △보행자 안전을 위한 안전시설 설치기준 마련 △도로점용허가 검토 절차 보강 △안전시설 점검 강화다.

신규 드라이브스루 승차구매점 개설 시 안전 확보를 위해 경보장치, 볼라드, 바닥재료, 경사구간, 점자블록, 대기공간, 정지선 등을 필수적으로 갖추도록 했다. 

아울러 신규 드라이브스루 개설시 자치구를 통해 이뤄지는 도로점용허가의 절차를 보강하는 방식으로 안전계획 준수를 의무화한다.

특히, 도로점용허가 신청 시 기존 제출하는 설계도면에 안전시설 설치계획과 차량동선을 포함시키고, 교통성 검토서와 안전요원 운영계획을 추가해 보행자 안전 및 주변 교통혼잡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다만, 교통성검토서 제출서류 보강은 제도적 근거 마련을 위해 '서울시 승차구매점 교통안전 관리 조례'가 개정된 이후에 시행할 예정이다.
 
앞으로 드라이브스루 승차구매점에 대한 정기점검을 연 2회 실시해 설치 기준들이 제대로 실행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안전 관리를 강화한다.

지속적으로 교통법규 위반행위가 발생하는 드라이브스루 주변은 단속카메라 설치 등 단속‧계도도 확대 시행한다. 보행자 통행이 많은 장소‧시간대엔 안전요원을 배치하는 등 사업자가 적극적으로 자율개선을 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늘면서 드라이브스루 이용이 증가함에 따라 '승차구매점 안전계획'을 전국 최초로 마련했다"면서 "기존 매장은 적극적으로 안전계획 준수를 유도하고, 신규매장은 도로점용허가 시에 관련 내용을 반영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