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일 페이스북에 소확행 공약 게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12월 6일 오후 인천시 동구 인천의료원을 방문하며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7일 "사회적 일자리를 활용해 등하굣길 교통안전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을 게시하고 "등하굣길 봉사활동은 갈수록 학부모들의 스트레스이자 단골 민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등하굣길 봉사활동은) 맞벌이 가구 증가, 육아와 직장의 병행 등 변화된 가족상, 시대상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학부모의 무임 노동에 기댄 말뿐인 봉사활동을 없애고 어린이 안전은 당연히 국가가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낮은 처우를 개선하고, 안전교육을 강화해 안전 사고 대응 능력도 더 키우겠다"며 "신설학교는 설계 단계부터 안전이 보장된 통학로 설치를 의무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동안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묵묵히 교통 봉사를 해주신 학부모님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등하굣길 안전, 이제 나라가 책임지겠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