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한 크래프톤 대표[사진=크래프톤 제공]

크래프톤이 중동 모바일게임 퍼블리셔(배급사) ‘타마템 게임즈’에 600만 달러(약 71억원)를 투자한다고 7일 밝혔다.
 
크래프톤은 타마템 게임즈의 시리즈B 라운드에서 리드 투자자로 총 1100만 달러(약 130억원)의 투자를 이끌었다.
 
2013년 설립된 타마템 게임즈는 중동에서 상위 3위 안에 드는 모바일게임 퍼블리셔다. 아랍어권, 중동, 북아프리카 시장의 이용자들을 즐겁게 한다는 목표로 다양한 아랍어 모바일게임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까지 50개 이상의 모바일게임을 퍼블리싱해 1억건 이상의 다운로드가 발생했다. 100만명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도 확보했다.

크래프톤은 인도를 시작으로 중동, 아프리카 등 새로운 게임 시장으로 사업 기회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인도 법인 설립, 대규모 투자, 이스포츠 환경 조성에 나선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크래프톤은 “중동 퍼블리셔 타마템 게임즈와 '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 출시 준비부터 현재까지 소셜 미디어, 스트리머, 마케팅 등의 업무를 긴밀하게 협업하고 있다”며 “MENA(아랍어권·중동·북아프리카) 시장 지역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으며,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지속적으로 투자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