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역의 날 기념식 전 사전환담…靑 “무역인들 노고 감사·존중”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8회 무역의날 기념식에 참석,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 전직 한국무역협회장들을 초청해 눈길을 끌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사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 관련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무역의 날 최초로 전·현직 무역협회 회장들과 함께 사전환담을 나눴다며 이같이 전했다.
 
사전환담에는 구자열 제31대 현 회장을 비롯해 김재철(24~25대), 이희범(26대), 사공일(27대), 한덕수(28대), 김영주(30대) 전직 무역협회 회장 6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올해 최단기 무역 1조 달러 달성과 사상 최대 무역액 및 사상 최대 수출액 달성의 새로운 기록을 세우고 있는데, 회장님들의 재임 기간 동안 성과들이 더해져서 오늘의 대기록을 세우게 됐다”며 역대 무역협회 회장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예전에는 중저가 상품 시장에서 경쟁력이 높았으나 이제는 최고의 하이테크 분야와 고가 물품 시장에서도 높은 경쟁력을 갖고 있다”면서 “무역 품목과 대상 국가들이 다변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덕수 전 회장은 “무역은 그 나라가 가진 모든 것을 나타내는 측정치로 우리나라의 경우 기업과 엔지니어, 근로자의 우수성과 정부의 정책이 결합된 결과”라며 “우리나라가 1998년 이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를 제외하고 연속해서 무역 흑자를 보인 것은 큰 성취”라고 밝혔다.
 
사공일 전 회장은 1964년 제정된 ‘수출의 날’이 1990년 수입까지 함께 고려하는 ‘무역의 날’로 바뀐 점을 언급, “한국은 무역을 통해 성공한 나라로 글로벌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자열 현 무역회장은 “반도체, 자동차 뿐 아니라 신산업, 그리고 중소벤처기업의 영향으로 내년에도 무역 성장세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의 무역 상대국이 중국, 미국, 일본 뿐 아니라 신남방 국가들로 다변화된 것을 높이 평가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사전환담 후 전·현직 무역협회 회장들과 기념식에 동반 입장했는데 이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최고의 무역 성과를 거두기까지 함께 애써온 무역인들의 노고에 대한 감사와 존중의 의미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무역의 날은 1964년 수출 1억 달러 달성을 기념해 제정된 법정기념일이다. 수출입 균형을 고려해 ‘무역의 날’로 명칭이 변경된 뒤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12월 5일이 일요일인 점을 고려해, 12월 6일로 변경·개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