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한국교직원공제회]



한국교직원공제회는 감사원이 주관하는 '2021년 자체감사활동 심사'에서 최고 등급인 A등급을 달성했다고 6일 밝혔다.

교직원공제회는 전년도 자체감사활동에 대해 △자체감사 및 외부감사 지적사항 이행도 △개선요구사항 및 모범사례 발굴 실적 △일상감사 이행 노력도 등 평가지표 전반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667개 기관 중 최고 등급을 받았다.

자체감사활동 심사는 ‘공공감사에 관한 법률’ 및 ‘자체감사활동의 심사에 관한 규칙’에 따라 감사원이 기초자치단체, 공기업, 준정부기관 등 667개 기관에서 실시한 자체감사활동에 대하여 평가하는 제도다.

심사기준은 감사인프라 등 4개 분야 16개 지표이며, 심사 결과에 따라 A(15%), B(35%), C(40%), D(10%) 등 4개 등급으로 구분하여 등급을 부여한다.

김재수 상임감사는 "앞으로도 예방 중심의 감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업무수행의 적정성과 투명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