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재택 치료 전면 시행에 이어 이번엔 청소년 방역패스가 도마에 올랐다. 학습권을 볼모로 정부가 백신 접종을 사실상 강제하고 있다는 비판이 학부모를 중심으로 터져나오고 있다. 추가 방역대책에 대한 잇따른 우려를 극성스러운 일부의 목소리로 치부해선 안 된다. 백신 접종의 안전성에 확신을 주지 못하고, 오락가락하는 백신 정책이 불신을 키운 건 아닐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