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탄소중립 실천 최고 영예 대통령상 수상
  • 기후위기 대응 위한 시민의 노력과 성과 인정받아

[사진=광명시]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이 6일 “지역의 탄소중립과 기후위기 대응에 모범적인 지방정부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박 시장은 "2021 친환경 기술진흥 및 소비촉진 유공 정부포상’ 행사에서 탄소중립생활실천 부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친환경 기술진흥 및 소비촉진 유공 정부포상은 친환경기술 개발과 친환경제품 생산·유통·소비·산업, 저탄소생활실천에 기여한 개인·단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박 시장은 전국 지방정부 최초로 기후에너지 전담부서를 신설해 선도적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시민과 함께해 온 부단한 탄소중립 활동 노력을 인정받아 이번 상을 수상했다. 

특히, 이번 대통령상 수상은 지방정부 뿐 아니라, 일반 기업과 단체를 통틀어 가장 우수한 기관으로 선정되어 더 큰 의미가 있다.
 

[사진=광명시]

박 시장은 지난 2018년 9월 지방정부 조직에서 생소한 기후 분야와 에너지 전환을 포괄하는 기후에너지과를 신설하고, 2020년 5월 기후’에너지센터를 설립해 기후위기에 따른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제도를 정비했다. 

또 광명시 기후위기 대응 조례 제정, 시민이 쉽게 기후위기, 에너지전환에 접근할 수 있도록 지방정부와 시민 협력 사업인 넷제로에너지카페 운영, 그린모빌리티 친환경자동차 보급 지원 등으로 탄소중립생활 실천 시스템도 마련해왔다.

한편, 박 시장은 “시민들과 기후, 환경 등 일상생활에서 노력한 탄소중립 활동이 외부 기관에서 인정받았다는 점에 기쁘다"면서 "함께 해주신 광명 시민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