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년도 정기 임원인사 발표...48명 대거 승진
세아그룹의 3세 경영인이 나란히 사장으로 승진했다.

세아그룹은 6일 발표한 2022년도 정기 임원인사에서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과 이주성 세아제강지주 부사장이 함께 사장으로 승진했다고 밝혔다.

이태성 부사장은 고(故) 이종덕 세아그룹 창업주의 장남인 고 이운형 세아그룹 선대 회장의 장남이다. 이주성 부사장은 이종덕 창업주의 차남이자 현재 세아그룹 총수인 이순형 회장의 장남이다.

세아그룹은 이날 두 명의 사장 인사를 비롯해 총 48명의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겸직과 보직도 각 1명씩 포함됐다.

세아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변화하는 사회와 고객 눈높이에 맞추어 책임경영을 더욱 강화하고 통찰력과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전진 배치하였으며, 나이·직무·성별에 구애받지 않는 다양성을 추구함으로써 건강하고 유연한 조직 리질리언스를 확립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대유행 장기화에 따른 세계 경제 질서 및 이해관계의 변화, 변하는 산업 패러다임 등 녹록지 않은 경영환경 속에서도, 60여 년의 숱한 경험 속에 다져진 체력, 세아인들의 자신감과 능동적 혁신 의지를 바탕으로 선제적으로 대처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세아그룹이 6일 발표한 2022년도 정기 임원인사에서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왼쪽)과 이주성 세아제강지주 부사장이 나란히 사장으로 동반 승진했다. [사진=세아그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