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국세청]

국세청(본청) 고위 간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6일 국세청 등에 따르면 세종시 소재 국세청(본청)에 근무하는 고위 간부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세종시에 근무하고 있는 국세청 국장들과 직원 등은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세종청사에서 근무하는 국세청 직원 1명이 지난 5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해당 고위 간부는 확진 판정을 받아 치료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해당 간부와 접촉한 이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가 진행되고 있고, 현재 추가 확진자는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