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위 출범식을 하루 앞둔 12월 5일 오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서울 여의도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6일 "정치는 '사람'이 아닌 '사람들'이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도자 한 사람이 모든 걸 결정하고 끌고 가는 시대는 이미 지났다"며 이렇게 적었다.

윤 후보는 "저는 선대위를 구성하며 그 과정이 국민통합의 과정이 돼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남녀, 세대, 지역, 이념의 장벽을 뛰어넘는 국민통합형 선대위를 만들고자 노력했고, 운영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대남(20대 남성)도 이대녀(20대 여성)도, 20대도 40대도 이해가 다르고 정서는 달라도 더 큰 대한민국,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는 길에서 하나가 돼야 하고, 또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견이 있기에 정치가 존재하고, 이견을 자연스러운 것으로 받아들일 때 정치는 성립한다"며 "이제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고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정권교체를 바라는 이라면 누구든 함께 가겠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 5년 동안 대한민국은 얼마나 많이 갈라지고 찢겼나. 그릇된 이념과 자신들만이 옳다는 오만과 독선으로 서민들의 삶이 얼마나 힘들었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정치적 이익을 위해 국민을 편 가르기 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 사이의 이견을 인정하는 전제 위에서 그 이견을 조정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새로운 대안으로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겠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중앙선대위 발대식을 연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