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개 제품 중 최고점...냉장·냉동 성능, 온도 안정성 ‘매우 우수’
삼성전자가 출시한 냉장고가 독일 현지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유럽 시장을 공략하는 삼성전자의 주무기인 양문형, 상냉장·하냉동 제품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독일 소비자매체 ‘스티바(StiWa)’에서 처음으로 발표한 ‘양문형 냉장고(SBS)’ 제품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6일 밝혔다.

올해 1월 유럽에 출시된 삼성 양문형 냉장고(모델명:RS6GA8521B1)는 스티바 12월호에서 총 9개 제품 중 최고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이 제품은 총 7가지 평가 항목 중 △냉장 성능 △냉동 성능 △온도 안정성 부문에서 최고 등급인 ‘매우 우수’를 획득했다. △에너지 △소음에서도 ‘우수’ 등급을 부여받았다.

넉넉한 내부 공간, 냉장실과 냉동실을 독립적으로 냉각하는 ‘트윈 쿨링 플러스’ 기능, 냉장실과 냉동실을 5가지 모드의 조합으로 변환해 사용하는 ‘스마트 컨버전’ 기능 등이 이 제품의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 9월 스티바가 발표한 유럽형 상냉장·하냉동(BMF) 냉장고 평가에서도 1위를 차지하고 5위 안에 4개 제품을 올리는 등 호평받은 바 있다.

양문형과 상냉장·하냉동 타입은 삼성전자의 유럽 냉장고 매출 가운데 약 80%를 차지하는 주력 제품군이다.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 냉장고가 전통적 가전 강자인 유럽 브랜드를 제치고 연이어 최고의 평가를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별 특성에 맞는 최고의 제품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양문형 냉장고 [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